먹다

작가 코멘트

작년에 썼던 글이 부끄러워 주제만 가지고 다시 써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