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바늘 위의 선택

작가 코멘트

예전에 써 놨던 글을 조금 더 가다듬어 올려 봅니다. 삶은 한 번 뿐이네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