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문 외전 (英雄門 外傳)

작가 코멘트

가장 감수성이 예민한 사춘기 시절, 제가 처음 접한 무협 소설이 바로 김용의 <영웅문>이었습니다. 흔히들 좋은 작품을 읽고 나면 이러저러한 그와 관련된 외전 격의 작은 이야기들을 저마다 꿈꾸곤 하지요.
영웅문 초반 구처기가 곽정과 양강의 부모를 만나기 전까지의 행적.
원작에선 대사 몇 마디로 지나치는 그 이야기를 제가 창조한 인물과 함께 완성시키고 싶었습니다. 녹정기 이후 아쉽게도 절필한 신필 김용의 필풍을 한 번 흉내내어 긁적거려봤습니다.
그에 대한 일종의 그리운 오마쥬라고나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