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필로그. 이학도의 수첩

작가 코멘트

오랫동안 폴더 속에 감추어둔 원고를 브릿G 연재를 통해 용기 내 다시 꺼내보게 되었습니다.

처음 이 이야기를 시작한 때, 저는 어떤 궁지에 몰려있었습니다.
하지만 궁지라고 생각한 상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자 이 이야기에 집중하는 자신이 모순으로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이 소설을 쓰는 동안의 저의 궁지였습니다.
다소 다급한(?) 엔딩은 어쩌면 그런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이 비추어진 결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것으로 첫 장편 연재를 마칩니다.
그동안 읽어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