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탄상애

작가 코멘트

2012년~2013년 사이에 썼던 것으로 추청되는 엽편입니다.. 지금의 글과 너무나도 달라서 신기한 마음에 가져왔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자기 연민에 찌든 남자의 내면을 담고 있어서 왜 썼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땐 이런 글이 좋았나 봐요. 지금으로선 이해할 수 없는 취향이었네요. 어쨌거나, 저만 부끄러울 수 없었습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