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카 뉘캐넨의 49세 생일

— 본 작품은 유료입니다. —
미리보기

1938년. 잔잔한 바람소리 속에 모닥불 타는 소리가 조용히 섞였다. 불가에 앉아 총을 손질하던 에리카 뉘캐넨은 소리가 나는 쪽으로 고개만 돌려 바라보았다. 얼마 전 오랜만에 재회한 옛 친구, 퀼리키 뮐륄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