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초의 오메르타

작가 코멘트

느와르를 처음 시도해봤던 글이고, 보기 좋게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간만이 콩팥만이는 나중에 새로운 단편으로 탄생해 기뻤습니다. 추리/스릴러를 넣을까 고민했는데, 그나마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넣었습니다. 기대와 많이 다르시다면 죄송합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