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소개

– 30대 솔로인 두 아들을 둔 엄마의 잔소리입니다.

엄마 : 큰아들! 넌 그 나이 되도록 어떻게 여자 한 번을 못 사귀어? 한류스타면 뭐해, 모태솔론데. 너 좋다는 여자들 중에 참한 아가씨 좀 데려와 봐, 제발. 너 그러다 마흔 전에 엄마한테 손주는 안겨 주겠니?
작은아들! 넌 이제 새로운 여자 사귈 때도 됐잖아. 네 친구랑 바람난 그 싸가지 없는 애랑 헤어진 게 벌써 8년이야. 남들 같았으면 다른 여자 만나서 애도 둘은 낳았겠다.

– 속으로만 구시렁대는 아들들의 변명입니다.

큰아들(36세) : 나 좋다는 여자들이 전 세계에 그렇게 많은데 이상하게 난 앞집 서정이 밖에 안 보여. 나 사실 중학교 때부터 서정이 좋아했는데 걔는 왜 딴 남자랑 사귀는 거야? 이러다 서정이가 그 남자랑 결혼하면 난 독거노인으로 살다 죽을지도 몰라.

작은아들(33세) : 엄마! 사실은 나 사랑이 무서워. 첫사랑의 충격이 너무 컸나봐. 죽을 때까지 사랑은 못 할 거 같아. 근데 며칠 전에 실수로 도와준 가출 소녀가 내 머릿속에 뭔가 이상한 짓을 했어. 자꾸만 신경이 쓰여. 오늘 저녁엔 뭘 해 먹이지?

유리종이는 아무에게도 침범당하거나 들키고 싶지 않은 마음 속 가장 약한 부분을 말한다. 20년 짝사랑을 연인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류스타, 그 스타의 사랑을 받는 줄도 모르고 얼떨결에 다른 남자의 연인으로 15년을 지낸 프리랜서 애니메이터, 첫 사랑에 크게 데여 8년 넘게 새 사랑을 시작하지 못하는 카 딜러, 앞뒤 생각 없이 무조건 직진뿐인 가수 지망생 가출 소녀가 사랑과 꿈을 쟁취하는 이야기.


작품 분류

로맨스, 일반

작품 태그

#첫사랑 #연예인 #동거 #코믹 #발랄 #순애보

등록방식 / 분량

연재 (총 92회) 200자 원고지 2,878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