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즐거웠어요.

19년 9월

쓰는 시간은 길었는데 연재는 짧았네요.

다음 글을 쓰고 있습니다. 연재하는 동안에도 다음 글을 쓰고 있었지요.

안덕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보며 궁금해하고, 긴장하고, 분노하는 시간이 되셨기를.

저는 그런 여러분들을 보며 즐거웠습니다.

또 올게요.

구분 제목 조회 댓글 날짜
공지 끝. 즐거웠어요. 138 1 19년 9월
공지 [FILE5] 마지막 장은 매주 목요일, 일요일에 연재하려 합니다 37 0 19년 8월
공지 등록작가가 되었습니다 95 0 19년 7월
공지 7월 2차 편집부 추천작이 되었습니다 88 0 19년 7월